“헐 대박.. 이런 직장을” 100 대 1 뚫고 19살에 대한항공 합격했는데, 돌연 퇴사한 얼짱 승무원의 정체

최근 모범택시 시즌 2로 돌아와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는 여배우가 있죠? 이 배우는 과거 만 19살 나이에 1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대한항공에 한 번에 합격했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남들이 다 부러워할 만한 직장을 2년도 채 다니지 않고 그만두었다고 하는데요. 과연 무슨 이유로 그만두고 배우의 길을 택하게 됐을까요?

서비스직에 소질이 있었어?

통상적으로 100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메이저 항공사 대한항공의 승무원직에 단번에 합격한 주인공은 배우 표예진입니다. 표예진은 백석예술대학교 항공서비스학과를 전공했는데,

앞서 대학입시를 앞두고 “서비스직에 소질이 있는 것 같고 무엇보다 대학생활을 재밌게 할 수 있겠다”라는 생각으로 해당 학과를 선택했다고 하네요.

학과의 특성상 진로가 명확하게 정해져 있었기에 표예진은 자연스럽게 학업과 취업 준비를 했다고 하네요. 그러던 중 2011년 2학년 1학기 재학 중에 대한항공 입사에 성공했는데요.

합격 당시 표예진의 나이는 무려 만 19세 빠른 년생인데다 재학 중 합격해 매우 빨리 입사한 편이었죠.

이에 대해 표예진은 높은 경쟁률을 뚫고 승무원 시험에 합격한 비결로 면접을 예로 들었습니다. 당시 장점을 묻는 질문에  “소개팅에 가서 한 번도 애프터 신청을 안 받은 적이 없다. 호감을 주는 사람이다”라며 자신의 매력을 어필하기도 했죠.

실제로 항공업계에서 ‘객실승무원 채용의 8할은 면접’이라고 할 정도로 면접이 합격 결정의 주요한 요소라고 하니 표예진의 당찬 답변이 합격 비결이 되었나 봅니다.

자신감 넘치는 태도와 더불어 숨길 수 없는 미모와 환한 미소 역시 합격의 비결이 아니었을까요? 

표예진이 직접 공개한 사진 속 모습을 보면 어린 시절 갸름한 얼굴과 또렷한 이목구비가 이미 완성형 미모를 자랑하고 있죠.

역시 아니었지..

그렇다면 항공사 재직 당시에도 얼짱 승무원으로 유명했다는 표예진이 입사 1년 반 만에 퇴사를 결정한 이유는 뭘까요?

이에 대해 표예진은 예능 프로에서 친구와 대화를 나누면서 자연스럽게 퇴사를 결심한 계기를 털어놓았습니다.

친구가 “너 그만둔다고 할 때 ‘나 사실 배우 할 거야’하지 않았냐?”라고 기억을 떠올리자 표예진은 “맞아, 그랬지 승무원 일을 10년 한다고 생각해 보니까 숨이 턱 막히더라. 못 살겠더라. 내가 원하는 미래가 아닌 것 같았다.”라며 힘들었던 심경을 고백하기도 했죠.

승무원으로서 모든 행동을 매뉴얼에 따라 해야 하는 것이 무척 답답하게 느껴져서 힘든 시간을 보내던 중 스스로가 ‘표현하는 일’을 좋아한다는 것을 깨달았고 자연스럽게 배우가 되고 싶다는 꿈을 키우게 된 것입니다. 

하지만 높은 경쟁률을 뚫고 합격한 안정적인 직장을 그만두는 것에 대해 걱정했던 표예진의 부모님은 딸의 퇴사를 완강하게 반대했습니다.

당시 제주도에 거주하고 있던 표예진의 아버지는 아예 딸과 대화를 단절할 정도로 반대했는데요.

결심이 확고하게 선 표예진은 제주도에 계신 아버지께 장문의 손 편지를 통해 “지금 도전하지 않으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라며 자신의 진심을 표현했고 결국 배우의 길에 뛰어들었습니다.

역시 기획사에서 가만히 안 있지

퇴사 후 기획사가 없었던 표예진은 혼자 프로필을 만들어 돌리며 홍보를 했었죠. 큰 사기는  아니지만 단역으로 출연하고 출연료를 못 받는 등 웃지 못할 해프닝을 겪기도 했다는데,

다행히 프로필을 돌린 곳 중 JYP 관련 영화사에서 표예진을 주목했고 이를 계기로 JYP의 연기자 연습생이 됐다고 하네요.

워낙 깨끗하면서도 매력적인 호감형 미모 덕분에 표예진은 데뷔 초 SNS에 올린 셀카들이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 ‘여친짤’로 인기를 끌었고,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매력 넘치는 끼를 발산

현재는 JYP를 나와 시크릿이엔티에 소속된 어엿한 배우로 성장세를 타고 있는데요.  2016년 KBS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2017년에는 KBS ‘쌈, 마이웨이’, ‘미워도 사랑해’에 출연하며 연기력에도 호평을 받으며 연기자로서 입지를 굳혀나갔죠.

특히 2018년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순수하고 해맑은 매력 덕분에 큰 사랑을 받았는데요.

신입 비서답게 열정과 의욕이 가득하면서도 눈치가 없고 철없는 모습을 보여주어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후 드라마 ‘VIP’에서 불륜녀 역할로 등장한 표예진은 기존의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벗고 완벽한 변신을 해냈죠. 해당 작품을 통해 표예진은 더 이상 여친짤의 대명사가 아닌 배우 표예진으로서의 연기력을 인정받은 셈이죠.

이어 최근 시즌2를 시작한 드라마 ‘모범택시’에서 표예진은 다시 한번 배우로서 진가를 보여줬습니다.

모범택시에서 표예진이 맡은 배역은 원래 아이돌 그룹 에이프릴의 이나은이 맡을 예정이었으나 학폭 논란에 휘말리며 하차하는 바람에 생긴 공백이었는데요.

표예진은 급작스러운 촬영 합류에도 불구하고 캐릭터를 완벽하게 분석하고 표현해내면서 호평받았습니다.

어엿한 대배우로 성장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표예진! 지금은 부모님이 그 당시에 잘 그만뒀다고 매우 좋아하신다고 하는데요. 한편으론 시청자와 팬들의 입장에서도 좋은 게 아닐까 싶네요.

앞으로도 다양한 연기력을 보여주는 배우로 성장했으면 좋겠네요.

<사진 = SNS, MBC, 온라인 커뮤니티>

여러 사람들이 관심 있게 보았던 것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