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충격 고백?..” 자신의 ‘된장녀’ 시절 반성한다고 밝힌 여배우의 충격적인 정체

요즘 길을 다니다 보면 흔하게 명품이 보이죠? 과거에는 이 흔한 명품도 보기 힘들었죠. 하지만 이른 나이에 일찍 성공해 명품 자랑으로 가득했던 여배우가 있습니다.

이 배우는 과거 된장녀 시절을 반성한다고 밝혀 화제가 되기도 했죠. 이 배우는 누구일까요?

타고 난건가?

1994년 중2 김소연은 입상혜택으로 연기학원의 수강료를 면제해 준다는 조건에 미스 빙그레 선발대회에 참가했고 당당히 2등을 차지했습니다.

그리고 원하던 연기학원에 다닌 지 단 2주 만에 드라마 주연으로 캐스팅됐죠.

이때 나이는 훨씬 어리지만 조숙해 보였던 김소연이 드라마 스태프의 눈에 들어왔다하네요.

우연히 찾아온 행운을 통해 일찍 데뷔하게 된 김소연은 아역배우가 흔하지 않은 상황에서 혼자 고군분투했습니다.

준비 없이 연예계에 진출하게 되면서 메이크업을 받는 미용실조차 마련하지 않았고 한 손에 옷을 들고 버스를 타고 촬영장으로 향했다고 하죠.

중 3의 얼굴이 아닌데?

얼떨결에 시작한 연기였지만 김소연은 맡은 배역을 자연스럽게 소화했고 드라마 ‘딸부잣집’을 통해 데뷔 2년 차에 연말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거머쥐었습니다.

중학교 3학년이던 김소연에게 아역상은 당연했지만 워낙 조숙한 이미지와 성숙한 외모 때문에 “왜 성인 연기자에게 아역상을 주느냐”라는 황당한 항의를 했다고 하네요.

한 번 만에 이렇게 되나?

이후 김소연은 서태지와 아이들의 ‘컴백홈’ 열풍에 맞춰 재해석한 단막극 ‘컴백홈’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연이어 영화 데뷔작 ‘체인지’가 청소년들 사이에 크게 흥행하면서 스타로서의 입지를 굳혔습니다.

또 비슷한 시기에 이지훈, 정재욱 등 인기가수들의 뮤직비디오 여주인공으로 출연했고 1997년에는 인기가요 베스트 50의 진행을 맡으면서 연기뿐만 아니라 방송 진행자로서도 활약했는데요.

다만 같은 시기에 활동한 아이돌 그룹들과 비슷한 또래라는 이유로 해당 그룹 팬들의 악의적인 공격을 받으면서 힘든 시기를 보내야만 했습니다.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 출연하면서 음악프로 ‘인기가요’의 출연까지 하던 전성기 시절 김소연은 고등학생의 나이였는데요.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음악프로 촬영 도중 안티팬들의 야유와 욕설을 들으면서 마음의 상처를 입었습니다.

다행히 안티팬들의 야유를 불구하고 김소연은 연기자로서 승승장구를 이어갔죠.

해마다 두 작품 이상 드라마를 찍으며 필모를 쌓아갔는데, 특히드라마 ‘이브의모든것’에서 처음으로 도전한 악역 캐릭터 ‘허영미’는 배우 김소연에게 인생작으로 꼽히죠.

이때부터 였구나?

하지만 너무 이른 나이에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부족한 내공이 금세 바닥을 드러낸 것일까요?

김소연은 드라마 ‘엄마야 누나야’에서 주인공을 맡았음에도 불구하고 이후 작품들이 연이어 흥행에 큰 성공을 거두지 못하고, 자연스럽게 침체기에 들어섰습니다.

그리고 2005년부터 무려 3년간 원치 않는 공백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당시에 대해 김소연은 “된장녀 시절을 반성한다. 공백기 때 우연히 과거에 출연한 TV 드라마를 보고 진실된 연기보다는 예쁜 척만 하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하고 적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

“특히 미니홈피에 예쁜 척하며 찍은 사진들과 명품을 남들에게 자랑하기 위한 과시용 사진들로 몇백 장씩 채워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큰 충격을 받았다.”라고 말했습니다. 

“데뷔 초 프로필을 작성할 당시에 쉽게 시켜볼 수 없는 악기를 찾다가 장구라고 적었다. 하지만 사실은 장구채를 잡아본 적도 없었다.”라고 신인시절 안일했던 자신을 태도를 고백하기도 했는데요.

진짜 마음잡았나 보네

더불어 연기에 대해서도 “데뷔 초에는 촬영장에 놀러 가는 느낌이었다. 그러다 어느 날 단 몇 분 찍으려고 많은 스태프들이 새벽부터 모인 걸 보고, 정신이 바짝 들었다.

내가 잘 못하면 이들의 노고가 다 날아간다란 책임감이 들었다.”면서 시간이 지날수록 연기에 대해 두렵고 어려운 마음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연기에 대한 진실한 태도를 가지게 된 덕분일까요? 3년의 공백 후 복귀한 김소연은 이전의 ‘예쁜 하이틴 스타’가 아니라 ‘진짜 배우’로 거듭났습니다.

복귀작인 드라마 ‘식객’에서 김소연은 조연이었지만 주인공을 맡을 때보다 훨씬 더 안정적이고 인상 깊은 연기력을 선보였고 이듬해 드라마 ‘아이리스’를 통해 액션까지 되는 여배우로 대중들에게 각인되었습니다.

이 사람을 만났구나?

드라마 ‘가화만사성’은 김소연에게 다양한 면에서 아주 의미 있는 작품이었죠.

8개월 동안 진행된 해당 드라마의 촬영에 대해 김소연은 “매일 살얼음판이었다.”라고 회상했습니다.

워낙 감정 소비가 많은 역할이다 보니 51부작을 진행하는 내내 처절한 심경이었고 “행복하다”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지만 작품을 끝내고 나니 “언제 이런 경험을 하겠나”라는 고마운 마음이 들었다고 하네요.

또 하나 이 드라마가 준 고마운 선물은 바로 드라마 속 상대역이었던 배우 이상우와의 인연.

선한 인상과 엉뚱한 매력까지 꼭 닮은 두 사람은 동갑내기답게 장난기 가득한 결혼생활을 보내고 있습니다.

한편 결혼 후 진행한 인터뷰에서도 김소연은 여전히 배우로서 연기 욕심을 드러냈습니다.

“나를 굉장히 괴롭히는 작품을 만나고 싶다. 혼을 쏙 뺄 만큼 센 작품이랄까? 미칠 준비가 되어있다.”라며 강렬한 욕구를 고백했는데요.

드라마 ‘펜트하우스’를 통해 20년 전 ‘이브의모든것’ 이후 오랜만에 악역을 맡은 김소연의 연기에 대해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기다리던 작품을 만난 것이 아닌지 김소연의 ‘미친 연기’를 볼 수 있었죠.

‘순정에 반하다’, ‘로맨스가 필요해’의 작품에 나왔지만 이후 공백기가 길었죠. 긴 공백 끝에 최근 ‘구미호뎐1938’으로 돌아올 예정인 김소연의 연기가 기대됩니다!

<사진 = SNS, 온라인 커뮤니티>

error: Content is protected !!